" 아버지의 사랑이 가정을 세운다. "

메뉴 건너뛰기

성 요셉 천주교 아버지 학교

자유롭게 자연스러운 방.. 뭐든 좋습니다.

사도행전 17-20

2015.02.25 19:58

roberto 조회 수:32948

사도행전 17-20
17:11-12 베뢰아 사람들처럼 마음이 너그럽기를 원합니다. 그래서 "간절한 마음으로 말씀을 받고 더 알기 위하여 날마다 성경을 상고" 하기를 원합니다.그리고
20:17-21 이미 믿는 사람으로써 바울처럼 전하길 원합니다. " 겸손과 눈물로..시험을 참고 주를섬긴것과, 유익한것은..거리낌없이 전하여 가르치고..회개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대한 믿음을 증언한 것이라"
삶의 두려움때문에 자꾸 눈이 가려지고, 귀가 덮여집니다. 그러니 입도 봉해지지요. 주님께 오늘도 간구합니다. 어떤상황에서도, 주님과 동행하며 듣고 보고 전하는 그리스도인의 본질의 본분을 잊지않게 인도하소서. 오늘 하루도 주님께 맡깁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식 지원이 중단될 윈도우 7을 안전하게 사용하는 9가지 방법 administrator 2020.01.16 215
공지 "주님을 사랑하기 위하여 뭉쳤어요"…가톨릭 찬양 사도단 '주사위' administrator 2016.11.22 55303
공지 전대사, 이것이 궁금하다 administrator 2016.10.07 56026
공지 학생 성화 미술대회 administrator 2016.04.13 56972
공지 인생덕목/김수환 추기경의 말씀 admin 2014.12.17 58000
공지 아빠밴드 허진호 사도요한 - 임쓰신 가시관 [1] admin 2014.08.20 62237
39 봉사자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2] 無念哲雨 2019.09.25 3890
38 사제 성추행 스캔들? 이젠 아무도 놀라지 않는다 administrator 2017.07.30 27132
37 [신상옥] 아픔 겪는 내 형제 찾아 administrator 2016.11.15 33670
36 하느님 당신은 나의 모든것 Thomas 2015.08.30 32937
35 우리는 무엇을 가지고 있을까요? Thomas 2015.05.30 33201
34 표징의 종결자~♤ roberto 2015.02.25 33040
33 기도~♡ roberto 2015.02.25 32613
» 사도행전 17-20 roberto 2015.02.25 32948
31 상대방을 배려하는 대화 roberto 2015.02.25 32961
30 경청과 공감,환대와 지지 roberto 2014.12.13 32982
29 새집~♡ roberto 2014.11.26 33751
28 아이에게 해서는 안되는 말 admin 2014.11.22 32833
27 시어머니와 며느리~♡ [1] roberto 2014.11.22 33615
26 어느날 문득 찬란한 봄날이 ~♡ roberto 2014.11.18 32464
25 육체적 고통과 영적인 눈 roberto 2014.11.17 32922
오늘 하루도 힘차고 멋진 승리 하는 삶이 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