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버지의 사랑이 가정을 세운다. "

메뉴 건너뛰기

성 요셉 천주교 아버지 학교

자유롭게 자연스러운 방.. 뭐든 좋습니다.

학생 성화 미술대회

2016.04.13 08:19

administrator 조회 수:79881

남가주 한인 가톨릭 미술가회와 가톨릭 신문사는
이년에 한번씩 학생 성화 미술대회를 개최합니다.
미래를 여는 남가주 거주 한인학생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합니다.
 
목적: 학생들의 영적 성장과 창의성 개발
대상: 유치부, 초등부저학년, 초등부고학년, 중등부, 고등부 학생
주제:“예수님 이야기”
작품크기: 가로 24인치 x 세로 24인치 이내의 평면작품
재료: 크레파스, 수채화, 판화, 아크릴화, 유화, 컴퓨터 그래픽 등 평면화
접수된 작품은 손상되지 않은 상태이어야 함.

접수, 발표, 시상 및 반출 안내
접수처: 가톨릭 신문사
주소: 1502 Crenshaw Blvd, Los Angeles, CA 90019
전화번호: (323) 735-0505
접수기간: 4월 15일(금)~5월 14일(토)
응모비: 10불
참 가신청서는 가톨릭 신문사, 각 성당 사무실에 비치 되어 있으며,  Facebook에서 Korean Catholic Artist Association (남가주 한인 가톨릭 미술가회 / kcaa)를 검색하시면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입상자 발표: 개별 통보후 가톨릭 신문에 발표
 대상 1명 . 부문별 1.2.3등 각 1명 . 특선 00명 . 장려상 00명 입상작들은 2016년 남가주 가톨릭미술가회 정기전에 함께 전시됩니다.
 Lee & Lee Gallery: 3130 Wilshre Blvd., #502, Los Angeles, CA 90010 . (213) 365-8285
 2016년 9월 10일(토)~9월 23일(금),
오프닝 9월 10일(토) 오후 5시~7시

시상식: 6월 5일 오후 3시
장소: 성 프란치스코 한인성당
주소: 2040 W. Artesia Blvd., Torrance, CA 90504
전화번호: (310) 324-8159
 
문의: 남가주 가톨릭미술가회 (909) 576-5773 . (562) 292-8999
작품반출: 6월 시상식장(성프란치스코 성당)과 9월 전시기간 중 Lee & Lee Gallery에서 반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식 지원이 중단될 윈도우 7을 안전하게 사용하는 9가지 방법 administrator 2020.01.16 21464
공지 "주님을 사랑하기 위하여 뭉쳤어요"…가톨릭 찬양 사도단 '주사위' administrator 2016.11.22 77871
공지 전대사, 이것이 궁금하다 administrator 2016.10.07 81042
» 학생 성화 미술대회 administrator 2016.04.13 79881
공지 인생덕목/김수환 추기경의 말씀 admin 2014.12.17 80515
공지 아빠밴드 허진호 사도요한 - 임쓰신 가시관 [1] admin 2014.08.20 85906
39 봉사자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2] 無念哲雨 2019.09.24 14816
38 사제 성추행 스캔들? 이젠 아무도 놀라지 않는다 administrator 2017.07.30 38915
37 [신상옥] 아픔 겪는 내 형제 찾아 administrator 2016.11.15 48251
36 하느님 당신은 나의 모든것 Thomas 2015.08.30 46245
35 우리는 무엇을 가지고 있을까요? Thomas 2015.05.30 45908
34 표징의 종결자~♤ roberto 2015.02.25 45702
33 기도~♡ roberto 2015.02.25 45656
32 사도행전 17-20 roberto 2015.02.25 45544
31 상대방을 배려하는 대화 roberto 2015.02.25 45709
30 경청과 공감,환대와 지지 roberto 2014.12.13 45516
29 새집~♡ roberto 2014.11.26 46310
28 아이에게 해서는 안되는 말 admin 2014.11.22 46185
27 시어머니와 며느리~♡ [1] roberto 2014.11.22 46388
26 어느날 문득 찬란한 봄날이 ~♡ roberto 2014.11.18 45638
25 육체적 고통과 영적인 눈 roberto 2014.11.17 45495
오늘 하루도 힘차고 멋진 승리 하는 삶이 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