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버지의 사랑이 가정을 세운다. "

메뉴 건너뛰기

성 요셉 천주교 아버지 학교

자유롭게 자연스러운 방.. 뭐든 좋습니다.

경청과 공감,환대와 지지

2014.12.13 11:17

roberto 조회 수:32983

12월12일 [대림 제2주간 금요일]

가끔씩 강의나 강론을 할 때 아주 난감할 때가 있습니다.
나름대로 오버도 하고 생쇼도 해보지만 미동도 없이 그저
멀뚱멀뚱 바라만 보고 있는 사람들 앞에 설 때입니다.
등줄기에 땀이 다 흐릅니다.
그래서 "미움보다 더 못 견딜 것은 무관심"이란 말도 있는가 봅니다.

그런가 하면 가뭄에 콩 나듯이 협조적인 사람들이 계시지요.
가끔씩 공감이 가는 말에는 고개도 끄덕이고, 의미 있는 내용이다 싶으면
필기까지 하는 정성을 보입니다.
한마디라도 놓칠세라 토끼처럼 귀를 쫑긋 세우고 온정신을 집중시켜서 듣는 분도 계십니다.

이런 때는 정말 신명이 나지요. 강론할 맛이 나지요.
그래서 요즘 시대, 경청과 공감, 환대와 지지를 큰 미덕으로 삼는가 봅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메시아의 도래 앞에서 뭔가 반응을 보이기는커녕
철저한 무관심으로 일관하는 동족들의 모습에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고 계십니다.

"이 세대를 무엇에 비길 수 있으랴?
마치 장터에서 아이들이 편갈라 앉아 서로 소리 지르며
<우리가 피리를 불어도 너희는 춤추지 않았고 우리가 곡을 하여도 가슴을 치지 않았다>
하며 노는 것과 같구나."

공동체에 가장 해를 끼치는 암적인 행동 역시 형제에 대한 무관심, 냉랭함,
의도적인 무시, 내려 까는 눈길, 애써 외면함 등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반면 상냥함, 환대, 마음으로부터의 반가운 인사, 이웃의 일상에 대한 진지한 관심,
조용한 경청, 공감, 따뜻한 격려와 지지는 얼마나 공동체를 살리는 요소들인지 모릅니다.
요즘 현대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스타일의 사람은 어떤 사람인지 아십니까?
"편안하게 남의 말을 들어주는 사람"입니다.

지금은 은퇴하신 한 고위성직자에 대한 말씀을 자주 듣습니다.
그분을 단 한번이라도 만난 사람은 하나같이 그분의 골수팬이 되고 맙니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요?

그분 말씀이 좋아서? 그분이 멋있게 생겨서?
그분이 경제적 능력이 뛰어나서? 유명하고 덕망 높은 분이어서?
다들 정답이 아니었습니다.
이유는 단 하나
그분이 남의 말을 잘 들어주는 사람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분은 마치 남의 말을 끝까지 들어주기로 작정한 사람처럼 보인답니다.
사람이 찾아오면 지위고하, 신분의 귀천을 막론하고 상대방을 극진히 환대합니다.
따뜻한 차를 대접하고, 상대방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주고,
적당히 물어봐 주고, 맞장구쳐주고 그러신답니다.

일단 편안한 분이기에 사람들은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습니다.
털어놓는 동시에 치유를 받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위안을 받고 기쁜 얼굴로 집으로 돌아갑니다.

(살레시오회 양승국 스테파노 신부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식 지원이 중단될 윈도우 7을 안전하게 사용하는 9가지 방법 administrator 2020.01.16 217
공지 "주님을 사랑하기 위하여 뭉쳤어요"…가톨릭 찬양 사도단 '주사위' administrator 2016.11.22 55305
공지 전대사, 이것이 궁금하다 administrator 2016.10.07 56027
공지 학생 성화 미술대회 administrator 2016.04.13 56976
공지 인생덕목/김수환 추기경의 말씀 admin 2014.12.17 58001
공지 아빠밴드 허진호 사도요한 - 임쓰신 가시관 [1] admin 2014.08.20 62238
39 봉사자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2] 無念哲雨 2019.09.25 3890
38 사제 성추행 스캔들? 이젠 아무도 놀라지 않는다 administrator 2017.07.30 27133
37 [신상옥] 아픔 겪는 내 형제 찾아 administrator 2016.11.15 33672
36 하느님 당신은 나의 모든것 Thomas 2015.08.30 32937
35 우리는 무엇을 가지고 있을까요? Thomas 2015.05.30 33201
34 표징의 종결자~♤ roberto 2015.02.25 33042
33 기도~♡ roberto 2015.02.25 32615
32 사도행전 17-20 roberto 2015.02.25 32949
31 상대방을 배려하는 대화 roberto 2015.02.25 32962
» 경청과 공감,환대와 지지 roberto 2014.12.13 32983
29 새집~♡ roberto 2014.11.26 33751
28 아이에게 해서는 안되는 말 admin 2014.11.22 32835
27 시어머니와 며느리~♡ [1] roberto 2014.11.22 33615
26 어느날 문득 찬란한 봄날이 ~♡ roberto 2014.11.18 32466
25 육체적 고통과 영적인 눈 roberto 2014.11.17 32923
오늘 하루도 힘차고 멋진 승리 하는 삶이 되시길...